효과적인 전립선 예방 체온 온열 요법

관리자
조회수 1047


- 전립선 비대증의 대표적인 증상 -

아래와 같은 증상을 가지고 계신다면 전립선비대증을 의심해 볼수 있습니다.

•소변을 볼때 소변을 보기시작 하시기까지 시간이 많이 걸립니까?

•소변을 보는 도중에 소변이 저절로 끊어졌다가 다시 누신적이 있습니까?

•소변줄기가 가늘고 힘이 약하다고 생각하십니까?

•소변을 다 보신후에도 소변이 남아 있는것 같은 기분이 있습니까?

•밤에 자다가 소변을 보기 위해 자주 일어나십니까?

•아침에 일어나서 자기전까지 소변을 보는 횟수가 늘어났습니까?

•소변이 마려우면 참기 어려울때가 있습니까?

•소변을 볼때 요도가 아프거나 불편한 경우가 있습니까?

남성의 배뇨이상 증상의 많은 경우는 전립선 비대증이라는 질환에 의한것으로

대개 50세 이상의 남성의 50%이상은 전립선 비대증이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바로 이런 전립선 비대증이라는 질환에 의해서 소변을 참기 어렵거나 소변을 보는 시간이 길어지고,

자주 소변을 보게 되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게 되는 것입니다.

요도를 둘러싼 전립선이 커지면 요도를 압박하여 소변의 흐름을 제한함으로

여러가지 배뇨이상의 증상을 나타냅니다.

남자 어린이의 전립선은 매우작은데, 사춘기가 되면 남성 호르몬의 여향을 받아 두배 정도의 크기로 커집니다.

20~30세부터 전립선은 다시 조금씩 커지기 시작하여, 50세 이후가 되면 비대해진 전립선으로 인해

소변을 예전같이 정기적으로 볼수 없는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전립선 비대증을 방치해두면 방광, 신장의 기능이 손상을 받아 갑자기 소변을 전혀 못보거나,

방광염이 자주 재발할수 있으며, 심하면 신부전등의 결과를 초래 할 수 있습니다.

근본적인 치료와 합병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약물요법과 수술요법도 있습니다.

더 나아가서는 포화지방산을 제한하고 적당한 운동과

무기질원소에 의한 특정 광선파와 온열요법으로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주어

최대한 전립선비대(혹)의 성장속도를 늦추며 성장을 정지시키고

수축을 도모하여 전립선 비대(혹)의 크기가 점점 적어지거나 없어지는 사례가 있습니다.


전립선은 나이가 듦에 따라 조금씩 비대해지기 시작하여 80대가 되면

전 남성의 80%에서 정도의 차이는 있으나 전립선 비대로 볼 수 있습니다.

이중 약 15%에서만 전립선 비대에 따른 증상이 나타납니다.

증상은 60대~70대 사이에서 거의 나타나며 전립선 비대로 전립선을 적출한

환자의 10%~20%에서 전립선암이 함께 있습니다.


이러한 전립선 비대의 원인은 아마도 안드로겐이라는 남성 호르몬사이의 불균형이 원인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전립선이 비대하면 배뇨시 소변이 빨리 나오지 아니하고 소변줄기가 가늘며

힘이 들고 끝에는 소변이 방울방울로 떨어지기도 합니다.

그리고 배뇨가 끝나도 소변이 덜 나온것 같거나 자주 소변을 보게 됩니다.

그러나 병이 경과하면 콩팥도 상할 수가 있어 이에 따른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직장내 전립선 촉진으로 대체로 진단을 내릴 수 있으나

그 외 X-선 촬영, 요도경 검사, 초음파 검사, 전립선 생검등의 검사가 필요할 때도 있습니다.

전립선 비대증은 진행하는 병이 아니므로 가능한한 대중적 요법으로 치료하나

어떤 경우는 수술을 해야 하기도 합니다.

수술을 행하는 경우는 환자에 따라 다르기도 하지만,

대체로 전립선 비대증으로 성기능이 저하되거나 증상이 심하여

대중적 치료로도 환자가 견디지 못할 때 수술하는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종양세포는 혈관확장 기능이 망가져 있기 때문에

세포에 42~45도 열을 가하면 열로 인해 종양세포가 괴사하게 됩니다.


만성 전립선염은 여러가지 불쾌감과 막연한 증상이 계속되고 극히 완치되기 어려운 병입니다.

대개의 경우 환자의 호소에 대해서 검사를 하여도 이렇다 할 병의 증거를 발견치 못함에도

불구하고 환자의 호소는 계속되는 경우가 종종있어서 의사에게 있어서나

환자에게 있어서나 납득할수 없는 대표적인 병입니다.

 
회음부의 중압감, 둔통, 요부통 등 막연한 불쾌감과 설명하기 어려운

발열, 성교시의 요도 불쾌감 등이 전형적인 증상이고 정신적으로 성욕도 감퇴합니다.

이런경우 만성 전립선 치료를 장기간 받았으나 시원스럽지 않고

병원을 바꾸어 다녀 보지만 결국은 같은 입장이 되고 마는 경우가 많습니다.

혹시 암이 아닐까 하고 걱정하는 경우도 있습니다만, 전립선암은 항문에서 촉진하는 것으로서

대체로 진단이 가능합니다. 이미 촉진을 받고 있는 모양이니까 걱정하지 않아도 되겠지요.

항문이나 회음부 고통이 있는 병으로는 치질이 대표적인 것입니다.

이는 외관상으로 곧 진단되며 심하지 않는 경우 좌욕등으로 좋아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 목욕이나 성교에 있어서도 적극적으로 행함으로서 증상이 없어집니다.

의자에 장시간 앉아만 있지 말고 때때로 산보를 하는것도 좋습니다.

만성 전립선염 그자체는 방치해 두어도 악화되는 일은 적고 중대한 병은 아닙니다만,

부수하는 여러가지 불쾌감은 사람에 따라 노이로제가 될지도 모릅니다.

만성 전립선염 그 자체는 걱정할 필요가 없는 병이고 당신같은 증상으로서

고민하는 사람도 많다는것을 알고서 마음을 편히 갖고 온열 요법을 계속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