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이 차가워지면 남성 질환에 걸린다.

관리자
조회수 968

몸이 차가우면 남성기능이 약해지고 죽습니다.

남성이 고개를 든다는 것(= 발기)은 온몸에 기운이 있어야 하는 것이지 성기의 힘만으로써 발기가 되는 것이 아닙니다.

몸속이 차가운 사람 즉, 기운이 없는 사람, 피로에 지친 사람은 고개 숙인 남자(= 발기부전)가 되는 것입니다.


남성에게 양기부족 현상이 생기는 근본 원인은 몸속이 차가워진 것에 있습니다.

뱃속이 차가워지고 혈행의 순환이 잘 되지 않으면 체열(體熱)이 머리 쪽에 갇히므로 머리는 뜨거우나 하체는 더욱 더 차가워지면서 무기력증이 생기는 것입니다. 

평소에 몸을 차갑게 만드는 [냉성(冷性) 식이생활]을 자주 하면 양기(陽氣)를 죽이고 생명력과 생식력을 고갈시키게 됩니다. 


건강한 부부생활이 보약(補藥)보다 낫습니다.

건강한 부부생활을 즐기면서 화목한 가정을 이루는 필수여건은 <남편에게 기운에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사람은 다 마찬가지이지만, 특히 남편들은 몸속이 차가워지면 행복한 부부생활을 즐기기 위하여 필요한 남성의 발기가 잘 되지 않고, 짜증이 잦으며 신경질적인 사람으로 변하게 됩니다.

남성의 기운이 강할 때에는 모든 생활과 활동에 여유가 있었으나, 기운이 약해지면 생각하는 것이 옹졸해지고 자신감이 자꾸 줄어듭니다.

남성기운이 더 약해지면 모든 것이 다 귀찮아지면서 성적욕구가 아예 사라지고 성생활 없는 부부생활로 되고 맙니다.

지혜가 없는 아내들은 남편이 밖에서 받는 스트레스와 피로, 그리고 [냉성(冷性) 식이(食餌)생활] 등으로 인하여 몸속이 차가워져서 나타나는 현상을 이해하지 못하고 배우자에게 또 다른 스트레스를 안겨주게 됩니다.

그러나 지혜가 많은 아내들은 남편의 몸속이 따뜻해야 양(陽) 기운이 생기고 건강하며, 생각하는 스케일이 커져서 아내에 대한 사랑과 포용력이 생긴다는 자연의 이치를 잘 깨달아서, 남편의 지치고 차가워진 육신을 따뜻하게 품어주고 기운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도와주어서 가정을 화목하게 잘 이끌어 갑니다.

아내뿐만 아니라, 남편의 입장에서도 이런 [자연의 이치-심부 온열체온의 중요성]을 잘 이해하여, 아내의 몸속의 따뜻한 심부체온을 위해주는 것이 참 행복한 부부생활과 건강하고 화목한 가정을 유지할 수 있는 비결(秘訣)이라고 하겠습니다.